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4 19:17

  • 뉴스 > 진주뉴스

개천예술제 11월, 진주남강유등축제 12월로 연기한다~

10월 축제를 주관하는 3개 단체 이틀간 총회를 열고 연기 및 분산 개최 결정

기사입력 2021-08-24 15:1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진주시와 10월 축제를 주관하는 3개 단체(개천예술제 제전위원회, 진주남강유등축제 제전위원회,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 조직위원회)는 지난 23일과 24일 이틀간 총회를 열고 진주 10월 축제를 시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11월과 12월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각 총회에서는 최근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지속, 델타변이 및 돌파감염 확산, 백신접종 상황 등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할 때, 사람들이 대거 모이는 축제의 특성상 감염병으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어렵다는 판단 끝에 집단면역 형성 시기 등을 고려하여 축제 개최 시기를 연기 및 분산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제70회 개천예술제는 11월 7일부터 11월 14일까지 8일간, 2021 진주남강유등축제는 12월 4일부터 12월 31일까지 28일간, 2021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은 12월 4일부터 12월 12일까지 9일간 개최된다.

  다만, 개천예술제 예술경연대회는 타지역 개최를 취소하고, 9~10월 중 온라인 및 무관중으로 실시한다.
 

  또한 풍물시장, 음식코너, 체험프로그램 등 관람객 밀집이 예상되는 프로그램은 취소하거나 축소하고, 온라인 요소를 확대하면서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안전과 방역대책도 철저히 마련하는 등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향후 코로나19 확산상황이 긴박해질 경우를 대비하여 축제별 상황 대처 매뉴얼을 마련하는 등 다각적인 준비를 할 계획이다.
 

  주관단체 한 관계자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진주의 10월 축제를 볼 수 없게 되었지만 코로나19를 극복하여 11월과 12월에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진주시 관계자는 “수많은 인파로 활기를 띠었던 진주의 가을 축제 광경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찾아보기 어렵게 되어 아쉽지만, 시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고려한 불가피한 결정이었음을 널리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남은 기간 축제프로그램을 내실있게 준비하여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축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문방주 기자 (jinju.news@daum.net)

댓글2

0/500
  • 진주시민
    2021- 08- 24 삭제

    장난하나 진주시 진짜 욕 덜먹었네ㅡㅡ

  • 북장대는공사중
    2021- 08- 24 삭제

    11월엔 코로나가 없어지는가? 이거 또 전국뉴스에 진주가 안좋은 일로 나오지는 않을랑가? 지켜 보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