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4 19:17

  • 뉴스 > 진주뉴스

창원특례시 출범하니 경남의 균형발전을 위해 도청을 진주로 환원해 달라

도청환원 진주시민 운동본부, 도청 환원운동에 대해 역사인식 부족한 허성무 창원시장 규탄

기사입력 2022-01-17 17:4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남도청의 진주 환원’을 추진하는 시민운동 단체인 ‘도청환원 진주시민 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가 17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창원특례시 출범에 대한 의견을 밝히며, 경남의 균형발전을 위해 도청을 진주로 환원해 달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운동본부는 성명서에서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지난 13일 창원시가 특례시로 공식 출범한 것에 대해 언급하며,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과정에서 소외된 서부경남 도민들을 위해 균형발전 차원에서 도청이 진주로 환원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허성무 창원시장이 창원특례시 출범과 관련한 신년 기자회견 간담회에서 도청의 진주환원에 대해 “황당한 일이다” 고 언급한 것을 규탄하며, 일제 강점기에 도청을 진주에서 강탈해간 것에 대한 역사인식 부족을 지적했다.
 

 운동본부는 1925년 일제에 의해 경남도청이 부산으로 이전한 후 부산은 340만 인구의 광역시가 되었고, 1983년 도청이 옮겨간 창원은 100만 특례시로 발전한 것에 반해, 진주를 포함한 서부경남 지역은 전국 8대 낙후지역으로 쇠락한 것을 지적하며,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도청은 진주로 돌아와 서부경남 발전의 중추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서부경남의 면적은 동부경남과 비교해 차이가 없는 반면, 인구는 동부경남의 4분의 1, 경제적 여건의 지표인 GRDP(지역내총생산)는 5분의 1에 불과하다며, 도청 환원을 통해 서부경남 발전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운동본부는 도청의 진주 환원에 진주시민들이 민의를 결집해 줄 것이라며, 시내 전역에 도청 환원운동에 대한 플래카드를 부착하는 등 홍보에 나섰다. 또한 국회의원, 도의원, 상공인 등 지역의 유력인사들을 차례로 방문해 도청 환원에 대한 정당성을 설명하고, 지역민들의 뜻을 전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방주 기자 (jinju.news@daum.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