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6-26 15:38

  • 뉴스 > 진주뉴스

진주 강남동 옛 진주역사, ‘일호광장 진주역’이란 이름으로 재탄생~

외관 복원해 옛 감성 살리고 문화예술작품 전시장으로 활용

기사입력 2022-04-01 10:3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진주시는 지난해 8월부터 추진한 옛 진주역사 리모델링 공사가 완료됨에 따라 새로 명명한 ‘일호광장 진주역’이란 이름으로 31일 개관식을 열고 정식 운영에 들어갔다.

‘일호광장 진주역’은 옛 진주역사가 1968년 도시계획시설 제1호 교통광장에 위치하고, 진주역이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표현하고자 붙여진 이름이다.

 이날 개관식에는 조규일 시장을 비롯한 국회의원, 도의원, 시의원, 지역사회단체장, 마을주민 등 50여 명이 참석해 간소하게 치러졌다.
 

 옛 진주역사 리모델링 공사는 민선 7기 부강진주 3대 프로젝트 중 하나인 철도부지 재생프로젝트 일환으로 2020년 한국철도공사로부터 연면적 549.14㎡의 옛 진주역사 건물을 매입한 후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해왔다. 

 진주시는 본래의 외관은 복원하고 벽과 지붕의 단열 성능을 개선하여 옛 진주역사 형태를 유지하도록 리모델링했다. 내부에는 전시 공간을 설치해 진주만의 특색 있는 전시장으로 운영, 옛 진주역 관련 상설전시 및 다양한 기획전시를 개최할 예정이다.

 상설전시는 경전선과 옛 진주역의 역사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경전선과 진주역’, 철도 안전업무 종사자의 인적 오류 사고를 미리 방지하거나 발생 가능성을 낮추기 위한 목적으로 시행된 ‘철도 적성검사(체험시설)’, 옛 진주역 당시 역무원 제복 및 사진·유물 등이 전시된다.
 

 기획전시는 ‘기억과 기록’이라는 주제로 2019년 9월 ‘진주에서 세계로, 세계에서 진주로’라는 테마로 열린 바 있는 철도이야기 전국 공모전 작품 중 ‘추억을 싣고 철길따라’와 차량정비고의 과거·현재·미래를 주제로 한 ‘우리 집에 놀러 오세요’ 등을 전시하며, 과거의 기억을 회상하고 현시대와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진주시는‘일호광장 진주역’의 상설전시를 통하여 철도와 관련된 기록을 공유함으로써 과거의 흔적과 옛 감성을 느낄 수 있게 하고, 기획전시를 통해 다양한 문화·예술 작품을 시대와 상황에 맞게 분기별로 주제를 정하여 전시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조성될 ‘진주 백년문화공원’과 함께 진주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진주시 관계자는 “앞으로 ‘일호광장 진주역’은 문화예술의 도시 진주에 걸맞은 다양한 전시로 시민들을 찾아뵐 예정이다”며 “시민들의 변함없는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방주 기자 (jinju.news@daum.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