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6-26 15:38

  • 뉴스 > 정치뉴스

경상남도의회 조영제 의원, 경남 시군의원 획정안에 대해 반대토론~

경남에서는 중대선구거제 확대보다는 기존 소선거구제 그대로 유지해야

기사입력 2022-04-28 17:2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남도의회 조영제 의원(국민의힘, 비례)은 지난 27일(수) 제39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경남 시군의원 획정안에 대해 반대토론에 나섰다.
 

이날 조영제 의원은 “경남에서는 중대선거구제 확대보다는 기존 소선거구제를 그대로 유지해야 하는데, 그 이유로 표의 등가성의 함정을 언급하였다. 그러면서 4인 선거구의 1등과 4등의 당선자 표차이가 많이 날 경우, 과거 2인 선거구와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적은 표를 받고 당선되는 4등 당선자가 발생하고, 이것은 동일 선거구 내 후보자 간의 표의 등가성을 더 훼손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4인 선거구제에 따른 특정지역의 당선 독점으로 농촌지역 대표성 약화 및 소멸도 지적하였는데, 그 예로 함안군의 다·라 지역구를 통합하여 4인 선거구로 변경할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인구가 많은 칠원읍의 후보자가 당선될 가능성이 많고 나머지 칠북, 칠서, 대산, 산인면 지역주민의 복리를 대변할 후보가 당선될 가능성은 확률적으로 매우 낮을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조영제 의원은 “지방자치의 꽃은 지방의회이고, 주민이 직접 선출한 ‘우리 동네 의원’들이 지방자치단체의 행정을 견제하고 도민의 행복을 증진하는 역할을 다 해야 할 것이라며, 이번 시군 선거구 획정만큼은 지역민들이 원하는 부끄럽지 않은 도의회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호소하였다.
 
 

문방주 기자 (jinju.news@daum.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