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7 19:56

  • 뉴스 > 진주뉴스

진주시, 아동학대예방·보호서비스 전담할 ‘진주시아동보호전문기관’ 개소~

상봉동에 위치하며 사회복지법인 은혜복지재단이 5년간 운영 맡아

기사입력 2022-06-23 10:3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진주시는 22일 아동학대 예방과 피해 아동의 신속한 보호조치 및 사례관리 지원을 위한 ‘진주시아동보호전문기관’개소식을 개최했다.

 그동안 진주시에서 발생한 학대 피해 아동의 사례관리를 경남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수행해 왔다. 하지만 점차 증가하는 아동학대 신고 및 피해 아동보호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진주형 아동보호 체계 구축에 필요한‘진주시아동보호전문기관’설치를 추진, 이날 개소했다. 
 

 창렬로162번길 9(상봉동)에 자리 잡은 ‘진주시아동보호전문기관’은 위탁 법령에 따라 공개모집 절차를 거쳐 사회복지법인 은혜복지재단(대표이사 김쾌성)이 5년간 운영을 맡는다. 운영조직은 관장을 비롯하여 상담원, 임상심리치료사, 사무원으로 구성되어 총 12명이 근무한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우리 시에 독립적인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설치되어 시와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아동학대 예방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해 효율성을 높이고, 피해 아동에 대한 보호·관리 서비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아동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진주시는 2020년 10월에 아동학대전담공무원 배치를 시작으로 2021년 1월 아동보호팀을 신설해 2021년 한 해 동안 315건의 아동학대 신고 건을 조사하여 225건(71.4%)을 아동학대로 판단, 아동보호전문기관과 연계해 피해 아동과 가족, 학대 행위자에게 심리검사 및 치료, 교육, 상담 등 사례관리 서비스를 제공했다.
 

 한편, 진주시는 학대로 분리 조치가 필요한 아동을 위하여 남아 전용 학대피해아동쉼터를 운영하고 있으나, 여아는 전용 쉼터가 없어 타 지역의 쉼터로 입소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어 내년에는 여아 전용 학대피해아동쉼터를 설치할 예정이다.
 

문방주 기자 (jinju.news@daum.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